충북 도내 고3 학생들, 올해 첫 등교 “반갑다. 얘들아~”
충북 도내 고3 학생들, 올해 첫 등교 “반갑다. 얘들아~”
  • 손혜철
  • 승인 2020.05.20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교육청(교육감 김병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20일(수)부터 등교 수업을 실시하는 고3 학생들의 환영 행사가 도내 곳곳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따라 올해 첫 등교한 고3 학생을 맞이하기 위해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은 금천고등학교와 청주혜원학교를 방문했다.

김 교육감은 20일(수) 오전 8시 금천고등학교 교문 앞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 30분가량 이 학교 교직원들과 함께 등굣길 학생들을 맞이했다.

이어 청주혜원학교를 방문해 통학버스에서 내리는 학생들을 반갑게 맞이했다.

김 교육감은 “학생들이 건강하게 등교하는 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롭다”며 “코로나19로 많은 상황이 바뀌었지만 학생들이 흔들리지 않고 수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안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양청고등학교에서도 같은 날 3학년 학생들을 위해 등교 수업 환영 맞이 행사를 실시했다.

양청고는 ‘그대들이 있어 학교가 아름답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정문과 중앙 현관에 게시하여 오랜만에 등교하는 학생을 축하해 주었으며, 첫대면 상봉 인사를 나누었다.

행사에는 아침 전교직원과 학부모회 대표, 학교운영위원 등이 양청고 중앙현관 앞에 나와 등교하는 3학년 학생들 대상으로 일일이 축하 인사를 건넸다.

또한, 학교에서는 수험생활에 필요한 컴퓨터 사인펜, 수정테이프와 음료수를 전달하고 학부모회와 학교운영위원회에서도 준비한 떡을 나누어주면서 올해 첫 등교하는 학생들을 따뜻하게 격려했다.

양청고 3학년 유호준(학생회장) 학생은 “오늘이 등교하는 날인 줄만 알고 학교에 왔는데, 선생님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나와서 우리를 따뜻하게 맞이해 주셔서 깜짝 놀랐다”며 “무엇보다 학교에서 친구들을 만나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진천 광혜원고등학교에서도 등교수업 맞이 행사를 열었다.

광혜원고는 학생들을 환영하는 현수막을 걸고 각 반 담임 선생님들은 따뜻한 말마디를 담은 환영선물을 꾸려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하나씩 건넸다.

학부모 위원 및 학교운영위원회 위원들도 참석하여 등교수업 맞이 행사에 동참했다.

광혜원고는 등교수업 맞이 행사와 함께 아직 종식되지 않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교문→출입구’구간 학생 지도를 위한 관리부스를 등교시간(07:30~08:30)동안 설치한 뒤 등교하는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일정 거리를 유지하도록 지도하고, 자가진단시스템 문진 응답여부를 확인하거나 발열검사와 손 소독을 하는 등 학교방역에 최선을 다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