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향(文鄕)의 고장 옥천 명소 ‘지용문학공원’
문향(文鄕)의 고장 옥천 명소 ‘지용문학공원’
  • 손혜철
  • 승인 2020.05.2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어머니 품처럼 언제나 포근한 고향의 향수(鄕愁)!

한국 현대시의 선구자 정지용 시인의 시 정신을 기리고 “문향(文鄕) 옥천”의 정취와 정겨움을 담아 조성한 지용문학공원이 그가 태어난 5월을 맞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이곳은 소소한 공원 풍경과 그 위로 교동 호수에 깔린 안개가 어울려 정지용 시인의 시혼을 되살리고 한 시대를 풍미한 여타 시인의 시비를 읽으며 시심(詩心)을 키울 수 있는 시문학 명소다.

옥천 9경(景)으로 꼽는 구읍 마을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이 공원에 오르면 정지용 시인의 ‘고향’과 ‘춘설’을 비롯해 지역 시조시인 이은방 그리고 윤동주, 서정주, 김소월, 김영랑, 박두진, 박목월, 박용철, 오장환, 조지훈, 도종환 시인의 작품 13편이 기록된 시비를 만날 수 있다.

공원 중심부에는 정 시인의 일대기를 보여주는 시인의 가벽이 늘어서 있다. 1902년 5월 15일 당시 옥천군 옥천면 하계리에서 태어난 정 시인은 1918년 열일곱 나이에 휘문고등보통학교에 입학해 문학 활동을 시작한다.

1926년은 공적인 문단 활동이 시작된 해이며 40편이 넘는 시를 발표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보인다. 1939년 <문장>지 창간과 함께 시 부문 심사위원이 되어 조지훈, 박두진, 박목월, 김종한, 이한직, 박남수 등을 등단시킨다.

6.25전쟁이 발발한 1950년에는 정치보위부로 끌려가 구금되었고 정인택, 박영희 등과 서대문 형무소에 수용됐다. 이후 평양 감옥으로 이감되어 이광수, 계광순 등 33인이 함께 갇혀 있다가 폭사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1982년 장남 정구관과 48명의 문인, 각계 인사들이 납북 후 묶여 있던 정지용 문학의 회복운동을 시작하여 1988년 3월 민주화의 진전과 함께 금지됐던 정 시인의 문학이 해금됐다.

해금 이후 그를 기리는 추모제로 시작된 지용제는 지난해까지 32회를 이어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詩끌벅적 문학축제로 발돋움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가을쯤에 축제를 열 예정이다.

정 시인의 생가(옥천읍 향수길 56)와 함께 지용문학공원은 축제의 주 무대로 전국 문인들을 비롯해 문화예술인들이 즐겨 찾고 있어 유명세를 타고 있다. 그 뿐 아니라 잘 조성된 산책로와 광장, 잔디 마당 덕분에 아침부터 일과 후까지 옥천 주민들의 쉼터로 사랑받고 있다.

군 관계자는 “한 폭의 수채화 같은 파노라마가 펼쳐지는 곳이 지용문학공원”이라며 “푸른 5월 문학과 삶의 쉼 그리고 고향을 그리는 마음이 가득한 공원으로 나들이 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