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S 불교방송, 거룩한 만남 1,500회 맞아
BBS 불교방송, 거룩한 만남 1,500회 맞아
  • 손혜철
  • 승인 2020.05.1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5월 15일(금) 특집 ‘세상 모든 곳에 부처님의 자비를’ 방송

-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1,500회 축하메시지 전달

지상파 방송 최초의 이웃돕기 프로그램인 BBS 불교방송의 <거룩한 만남>이 1,500회를 맞아 특집 방송을 마련한다.

5월 15일 오전 10시 BBS 라디오를 통해 방송 할 특집 <거룩한 만남> ‘세상 모든 곳에 부처님의 자비를’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의 축하메시지를 시작으로 첫 진행자였던 정목 스님의 회고담과 프로그램에 소개된 사례자들 사후 경과를 보고하는 등 그동안의 발자취를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 밖에도 20여 년간 어려운 이웃를 찾아 소개하고 방송 제작에 여러 도움을 준 정도행, 묘본성 보살 자원봉사자들도 직접 출연해 지난 29년의 방송을 추억하고 제작진들과 함께 새로운 각오를 다지는 내용으로 꾸며진다.

1991년 4월 5일 첫 방송된 <거룩한 만남>은 청취자들에게 어려운 이웃을 소개해주고 후원금을 모아 전달하는 모금방송으로 현재까지 1,500여 사례에 120억여 원에 이르는 누적 성금을 지원함으로써 지상파의 이웃돕기 프로그램 중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1,500회 특집 방송에서 모금된 후원금은 4월 3일부터 방송하고 있는 8부작 특집 <거룩한 만남> ‘난치병 어린이 돕기’에서 모여진 후원금과 함께 조계종사회복지재단에 전달 될 예정이다.

한편 <거룩한 만남>은 100회 단위로 특별한 주제의 특집 방송과 행사를 준비해 사회 곳곳에 부처님 자비심을 펼쳐왔으며 자비 나눔에 뜻에 그 해 각 종단 총무원장 스님과 영부인 이희호 여사, 손명순 여사, 권영숙 여사를 비롯한 각 계 주요 인사들의 동참이 끊이질 않았다.

또 그 동안의 이웃돕기 프로그램으로써 기부문화 확산의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방송대상, 대통령 표창, 국무총리상, 보건복지부장관상 등 수많은 상을 수상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