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성인 문해교육 본격화
서울시, 성인 문해교육 본격화
  • 승진주
  • 승인 2020.05.11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가 시대 변화를 반영한 「서울형 성인문해교육 활성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기존에 실시했던 읽고 쓰는 전통적 문해교육은 물론, 문해교육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려 자동화‧무인화, 스마트기기의 보편화에 대응하는 실용적 ‘디지털‧생활 문해교육’까지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한다는 목표다.

문해교육은 일상생활을 영위하는데 필요한 문자해독능력을 포함한 사회적‧문화적으로 요청되는 기초생활능력 등을 갖출 수 있는 교육을 말한다. 학력, 연령 등과 관계없이 문해교육을 원하는 시민 누구나 서울시 문해교육센터(☎719-6420)나 120다산콜을 통해 상담 후 문해교육기관, 동주민센터 등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서울시 실태조사(206개 국공립‧민간 문해교육기관과 학습자 대상)에 따르면 60대 이상이 전체 81%였고, 결혼이주여성, 장애인, 외국인노동자 같은 신문해층도 10% 이상으로 조사됐다. 공공기관 이용(89%), 스마트폰‧인터넷(87%), 대중교통 이용(83%) 등에 대한 문해학습 요구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디지털 문해 학습장’이 하반기 4곳에 문을 연다. 무인기기나 스마트폰으로 티켓발권, 음식주문, 공공기관 서류발급하기 같이 실생활에서 바로 활용 가능한 디지털 문해교육을 체험하며 배울 수 있다. 신청하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강사가 찾아와 스마트폰 사용법, 한글, 기초수학 같은 맞춤형 교육을 해주는 ‘찾아가는 문해교육’도 7월 시작한다.

서울 전역에 분산돼 있는 200여 개 문해교육기관들의 권역별 중심 추 역할을 할 권역별 4개 거점기관이 올해 서남권을 시작으로 '22년까지 단계적으로 지정‧운영에 들어간다. 6월부터는 서울 전역의 문해교육기관과 참여 가능한 프로그램을 ‘서울시 평생학습포털’(http://sll.seoul.go.kr)에서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서울형 성인문해교육 활성화 사업」은 앞서 서울시가 발표한 「성인문해교육 활성화 4개년 기본계획」을 실행에 옮기기 위한 구체적인 추진전략에 해당한다. 3대 영역 9개 전략과제로 추진된다.

서울시는 체계적이고 폭넓은 성인문해교육 지원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성인문해교육 활성화 4개년 기본계획」(’19.6월)을 수립하고 관련 조례를 제정(’19.9.)해 정책적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보편적인 서울형 성인문해교육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에 있는 문해교육기관의 현황과 요구 파악을 위한 실태조사(’20.1.)도 실시했다.

3대 영역은 ①생활밀착형 문해교육 지원 ②안정적인 문해교육환경 조성 ③문해교육 통합 정보제공이다.

첫째, 스마트기기, 무인기기 등 생활방식의 디지털화에 적응하고, 대도시 서울생활을 보다 편리하게 만드는 ‘생활밀착형 문해교육’에 집중한다. 실생활에서 꼭 필요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통해 자존감 향상과 사회활동 참여기회 확대를 이끈다는 목표다.

둘째, 안정적인 문해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서울전역 문해교육기관의 중심 추 역할을 할 4개 권역별 거점기관을 '22년까지 지정‧운영한다. 또, 문해교육이 필요한 시민 발굴과 학습자 상담‧관리 등을 담당하는 ‘문해교육 매니저’도 올해 9명을 시작으로 확대 선발한다.

셋째, 서울시 평생학습포털(http://sll.seoul.go.kr) 내에 시, 자치구, 민간에서 각각 운영되는 서울 전역의 문해교육 정보를 총망라한 ‘통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한다. 6월부터 확인할 수 있다. 서울 전역에서 개설‧운영 중인 문해교육기관의 정보(위치, 연락처, 교육프로그램 등)를 한 눈에 보고, 학습자가 원하는 지역의 교육기관과 프로그램을 찾아볼 수 있다.

한편, 성인 문해교육에 관심이 있거나 교육참여를 희망하는 시민들은 ‘서울시 문해교육센터’(☎02-719-6420)나 ‘다산콜센터’(☎120)를 통해 다양한 교육정보를 확인하고,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제 시대는 코로나19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를 겪으며 우리사회의 디지털화가 가속화되고 언택트 소비가 일상화됐다. 이런 흐름에서 소외된 이들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겠다. 그 실천의 하나로 서울시가 체계적으로 준비해온 서울형 성인문해 활성화 사업을 적극 활용해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디지털‧생활 문해교육을 해나가겠다.”며 “글자를 몰라서 혹은 디지털 기기 이용이 어려워서 일상생활이 불편하다면 서울시 문해교육센터로 연락해 생활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배우는 즐거움을 느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