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천주교‧기독교 7대 감염예방수칙 협조 요청
서울시, 천주교‧기독교 7대 감염예방수칙 협조 요청
  • 승진주
  • 승인 2020.05.06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박원순 시장은 6일(수) 천주교, 기독교계 대표들과 연이어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됐지만 7대 감염예방수칙을 지속적으로 준수해줄 것을 요청한다. 그동안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해 준 점에 대해서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7대 수칙은 ▴발열 및 기침, 인후염 등 증상유무 확인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사용 ▴신도간 1~2m 이상 거리 유지 ▴예배 전후 교회 소독 ▴식사 제공 금지 ▴감염 관리 책임자 지정 및 참석자 명단 작성이다.

박 시장은 10시 서울대교구 교구청 추기경 집무실에서 염수정 추기경, 허영엽 신부, 원종현 신부와 면담한다.

이어 11시엔 종로구 대학로 소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교회총연합회 김태영‧문수석 대표회장, 20분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와 각각 만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