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장수기업을 찾습니다
대구의 장수기업을 찾습니다
  • 이경
  • 승인 2020.04.15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구시와 대구상공회의소는 지역에서 창업한 후 30년이 경과되고, 근로인원이 30인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대구3030기업’을 선정한다.

‘대구3030기업’ 선정사업은 일찍이 대구에 기반을 두고 지역경제발전에 기여한 향토기업을 선정·예우하기 위한 시책으로, 지역 기업인에게 자긍심을 부여하고 사회적으로 존경받는 기업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2007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대구시와 대구상공회의소에서는 이달 16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접수를 받아, 서류심사, 적격여부 조회, 기업활동지원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해당 기업을 최종 선정한다.

지금까지 ’07년 68개, ’08년 20개, ’10년 10개, ’12년 14개, ’14년 20개, ’16년 12개, ’18년 15개 등 총 159개 기업이 선정됐다.(’08년부터 격년제 선정)

‘대구3030기업’에 선정되기 위해서는 본사가 대구에 소재하고 창업한 지 30년*이 경과해야 하며, 공고일인 16일 현재 근로인원이 30인 이상인 기업이어야 한다.*대구지역내에서 사업한 기간이 기준일(’20.12.31.) 현재 30년이 경과되어야 함

30년이 경과한 향토기업이라도 기업명과 기업주가 모두 변경된 기업, 3030기업으로 이미 지정된 기업, 산업재해 관련 명단 공표 기업, 공정거래법 위반 기업, 세금체납․수사․언론보도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기업은 제외된다.

‘대구3030기업’으로 선정되면 대구시장, 대구상공회의소 회장 공동명의의 지정패가 수여되고, 대구시에서 운영하는 중소기업육성자금 우대지원(2년), 대구광역시지방세무조사운영규칙에 의거 세무조사 면제(3년), 해외 시장개척단 파견 및 해외전시·박람회 참가 우선 지원(2년)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경기침체와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 속에

서도 건실한 운영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향토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예우해 지역에서 인정한 명문 장수기업이라는 자긍심과 명예를 가지고 지역 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