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교육박물관, 1946년부터 최근까지의 유물 기증 받아
한밭교육박물관, 1946년부터 최근까지의 유물 기증 받아
  • 손혜철
  • 승인 2020.04.1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밭교육박물관(관장 정규남)은 지난 3월까지 4명의 기증자로부터 광복 직후 교재, 산내초등학교 1954년 상장 등 다양한 교육유물 679점을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기증받은 유물의 유형은 크게 학생과 교사 분야로 나누어진다. 학생관련으로는 대전의 초, 중, 고등학교에서 받은 각종 상장, 졸업장, 졸업안내문, 여학생 교복 상의 및 모자, 일기장 등이 있고, 교사 관련으로는 1970년대부터~2000년대까지의 초등, 중등 교원의 월급명세서와 인사발령통지서, 교과서 선정 과정에서 학교에 배부되는 ‘전시본’ 교과서 등이다. 한편 유물 중 가장 오래된 것은 중등학생용 「철필습자첩」으로 1946년 발행된 교재이다.

 기증 유물 가운데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퇴직한 선생님의 자료는 수량과 내용에서 눈길을 끈다. 정종하 선생님의 기증품으로 1964년 교직생활을 시작한 이후부터 2003년 퇴직 때까지 평생 모아 둔 자료인데 공주교육대학 제1회 졸업장, 1964년부터 약 40년간 모은 인사발령통지서, 교육이수증, 월급명세서 등으로 약 400점이다. 뿐만 아니라 1954년 산내초등학교 상장부터 고등학교 시절 받은 상장까지 있어 한 사람의 일생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여기에 두 자녀가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받은 상장, 임명장, 졸업장 등을 빠짐없이 남겨 둔 파일첩도 있어 195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까지 우리 교육의 일면을 한 번에 확인시켜준다.

 한밭교육박물관 정규남 관장은 “기증해 주신 분들께 다시한번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기증의 뜻을 잊지 않고 영구히 보존관리하며 전시와 연구 등으로 활용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