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유치원, 휴업기간 유아와 부모를 위한 다양한 지원 실시
문지유치원, 휴업기간 유아와 부모를 위한 다양한 지원 실시
  • 손혜철
  • 승인 2020.04.0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문지유치원(원장 김민화)은 코로나19로 인한 휴업으로 생긴 교육 공백을 최소화하고, 효율적인 유아 및 학부모 지원을 위해 가정에서 돌봄이 어려운 유아를 위한 긴급돌봄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하고, 가정 돌봄 유아를 위해 온라인 활용 지원과 함께 각 가정에서 활용할 수 있는 「놀이꾸러미」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가정에서 돌봄이 어려운 유아를 대상으로 위생적인 환경에서 긴급돌봄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한다. 참여 유아 및 학부모, 교직원, 실내·외 시설의 철저한 예방 관리, 일일 3회(등원시, 일과중, 하원시)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여부 점검, 안전한 급·간식 제공, 놀이 활동 및 일일 운영 상황 학부모 안내 등 학부모가 안심하고 돌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한다.

 온라인(홈페이지, 학교종이앱, 문자메시지, 유선전화 등)을 통해 <가정 놀이>, <기본생활습관교육>, <보건·안전교육>, <부모교육> 자료 등을 탑재·안내하고, 가정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4월부터는 가정에서 부모와 할 수 있는 놀이지원자료를 「놀이꾸러미」로 만들어 각 가정에 비대면으로 전달한다. 교사 협의를 통해 대전유아교육진흥원의 ‘온라인 학급 운영 안내자료’에 있는 놀이 중 유아가 부모와 쉽게 할 수 있는 놀이(나무젓가락과 빨대놀이, 다양한 종이놀이, 풍선놀이, 에어캡과 비닐봉지놀이 등)를 선정하여, 자세한 활동 방법 소개, 놀이 재료, 도안, 놀이 관련 도서와 개방형 놀이재료도 함께 제공한다. 「놀이꾸러미」는 1주일 분량씩 총 2주 분량을 담아 2주에 1회 각 가정으로 전달하고, 관련 자료를 학교종이앱에 탑재하여 지원한다.

문지유 김민화 원장은 “코로나19 사태로 휴업이 장기화 되면서 유아, 학부모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유아의 안전한 생활과 가정에서의 놀이를 지원할 수 있도록 교직원이 힘을 모아 다양한 방법을 통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