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안전신문고 앱 신고건수 작년 대비 2.8배 증가
대전시 안전신문고 앱 신고건수 작년 대비 2.8배 증가
  • 이경
  • 승인 2020.04.06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올해 1/4분기 안전신문고 앱을 통한 안전신고가 지난해 같은 기간(6,213건) 대비 278% 상승한 1만 7,312건 접수됐다고 6일 밝혔다.

 신고된 사항은 즉시 대전시나 해당 자치구 관계부서에 통보되어 처리되며, 1/4분기 신고건 중 95.48%가 현재 완료 처리돼 대전지역 안전사고 예방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미처리 건은 처리기한(1주) 미도래로 현재 처리 중

 신고분야별로 보면 교통 분야가 1만 3,077건(75.5%), 그 중에서 불법주정차가 7,646건(58%)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4대 불법주정차(소화전‧교차로 모퉁이‧버스정류소‧횡단보도) 신고는 지난해 5월 주민신고제 도입 이후 주민신고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올 하반기부터는 불법주정차 신고대상에 어린이보호구역도 추가될 예정이다.

 특히, 대전시는 봄철 야영장‧유원지‧놀이시설 등 나들이 장소의 위험요인과 산불‧화재‧불법 주정차 등 안전무시관행을 예방하기 위한 ‘안전위험요인 집중 신고기간’(4월~5월말)을 운영한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안전위험요인 집중신고 기간 동안 생활 속 안전위험요인에 대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안전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17년부터 안전신고 우수 시민에 대한 포상제를 도입해 우수자에게는 최대 100만 원을 지급하고 있으며, 연 2회(6월‧12월) 선발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도 올 하반기부터는 안전신고 우수자 및 이벤트를 통해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우리 생활주변 안전위험요인 및 불법 주정차를 신고하기 위해서는 ‘안전신문고’ 앱을 통하여 사진과 신고내용을 접수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