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고구마 바이러스 무독묘 식재로 상품성 높여야
충북농기원, 고구마 바이러스 무독묘 식재로 상품성 높여야
  • 손혜철
  • 승인 2020.04.0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고구마 묘목을 바이러스 무독묘로 대체하면 상품성이 증가할 뿐 아니라 수량도 30% 이상 증가한다고 밝혔다.

고구마는 바이러스에 상당히 민감한 작물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잎이 말리고, 얼룩무늬가 생기며 괴근의 모양도 울퉁불퉁 되는 등 상품성이 현저히 저하된다.

농촌진흥청에서 지역별로 고구마 바이러스를 검정한 결과, 조사포장의 80% 정도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져 고구마의 상품성과 수량을 높이기 위한 무균묘의 중요성이 한층 높아졌다.

바이러스 무균묘는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나 시·군 농업기술센터를 통하여 구입이 가능하며, 매년 10월경 신청을 받아 프러그묘는 2월~3월에, 종순묘는 4월~5월에 농가에 공급된다.

또한 무균묘를 심어 생산한 고구마를 씨고구마로 사용해도 2~3년간은 무균묘에 버금가는 수량 확보가 가능하여 무균묘를 직접 심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도 농업기술원 이재웅 전작팀장은 “바이러스 무균묘가 수량과 상품성에서 우수한 반면, 구입에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일반농가에서는 무균묘를 심어 생산한 고구마를 씨고구마로 이용할 것”을 적극 권장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