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비봉면 소속 명노선씨 살신성인 정신 감동
청양군 비봉면 소속 명노선씨 살신성인 정신 감동
  • 이경
  • 승인 2020.03.3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명노선 씨

산불 현장에서 자신의 위험을 돌보지 않고 소중한 생명을 구한 산불진화대원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화마에 맞서 살신성인 정신을 발휘해 80대 노인의 생명을 구한 주인공은 청양군 비봉면 소속 산불진화대원 명노선(56세․사진) 씨.

명 대원은 3월 29일 오후 2시경 순찰을 돌며 감시활동을 벌이던 중 청양군 비봉면 장재리와 예산군 광시면 가덕리 사이 군계 상에서 발생한 산불을 목격하고 현장에 접근했다.

현장에 뛰어든 명 대원은 화상을 입고 쓰러진 채 신음하고 있는 노인을 발견, 번지는 불길 속에 뛰어 들어 노인을 들쳐 업고 현장 탈출에 성공했다.

명 대원의 신속한 대응과 정확한 판단이 아니었으면 노인의 생사를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구조 후 명 대원은 “당시 어르신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어 뜨거움조차 느끼지 못했다”며 “소중한 생명을 구조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조된 노인은 119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산불은 발생 15분 만에 완전 진화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