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논밭두렁 태우기 자제 당부
충북농기원, 논밭두렁 태우기 자제 당부
  • 손혜철
  • 승인 2020.03.2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봄철 영농기가 다가오면서 해충을 잡기위해 논밭두렁 태우기는 잘못된 방법이라며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논밭두렁 태우기는 해충 방제에 도움이 된다고 관행 농법으로 알려져 왔지만 실제로 논두렁에는 해충보다 이로운 벌레인 익충이 더 많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이 지난해 2월 조사한 결과 논두렁에 서식하는 멸구류 등 해충 비율은 11%인 반면 유익한 곤충은 89%로 나타났다.

따라서 논밭두렁 태우기는 오히려 ‘득’보다 ‘실’이 많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논밭두렁을 태우다가 부주의로 산불 발생의 원인이 되기도 하며 미세먼지를 유발하기도 한다.

도 농업기술원 한경희 기술보급과장은 “논밭두렁 태우기를 자제하고 고춧대, 나뭇가지 등 영농부산물을 잘게 파쇄해 퇴비로 이용해 주기 바란다.”라며, “건조한 봄철에 산불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논밭두렁 태우기를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