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코로나19·미세먼지 대응 관학 공동연구 추진
세종시, 코로나19·미세먼지 대응 관학 공동연구 추진
  • 권경임
  • 승인 2020.03.26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세종특별자치시 보건환경연구원(원장 박미선)과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부총장 김영)가 코로나19와 미세먼지 등 주요 현안해결을 위해 우수 연구기술을 교류하고 지역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을 모은다.

세종보건환경연구원은 26일 고려대세종컴퍼스와 우수 연구기술 교류 및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종보건환경연구원과 고려대세종캠퍼스는 지역 연구를 선도하는 우수기관으로, 그간 보건·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의미 있는 연구 성과를 도출해 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양 기관·대학은 코로나19와 미세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주요 보건·환경 현안 대응 및 근본 원인 해결을 위한 공동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양 기관·대학은 상호 필요로 하는 연구장비 및 시설을 공유하며, 양 기관 연구내용 및 인적 교류를 위한 정기 포럼 등 행사를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로써 면역증진·감염병 치료를 위한 바이오의약품 개발, 독성 및 미량위해물질 센싱·처리 분야 등에서 실효성 있는 공동연구가 기대된다.

또, 학생 인턴십 프로그램 및 학연 협동과정 운영을 통해 지역 연구인력 양성은 물론, 기타 이번 협약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업무 지원에도 힘을 모은다.

양 기관·대학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세종시민의 건강과 환경을 위협하는 다양한 현안에 더욱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된 것은 물론, 지역 인재육성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미선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양해각서는 보건환경연구원과 지역 내 우수 대학이 처음으로 맺는 협약으로 관·학 공동협력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앞으로 행정수도 위상에 맞는 선제적 대응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영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부총장은 “정기 연구포럼 개최, 학생 인턴십 프로그램 공동운영, 연구 장비 및 시설 공유 등은 지역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연구 역량을 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 기관이 함께 윈-윈 하는 우수 협력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