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 포토] 전국조경수협동조합 오종란 사무국장
[영상 / 포토] 전국조경수협동조합 오종란 사무국장
  • 손혜철
  • 승인 2020.03.22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국조경수협동조합(이사장 이용연)은 전국 조경수 생산 농가들이 의기투합하여만들었고, 출자한 80명의 조합원과 회원 18,000명으로 구성되어있다.

현재 조합에서는 부설 수목조사평가연구소를 설치하여 수목조사 및 가격에 문제가 있을 때 조정하는 역할을 하고 있고, 조경수 전문가를 양성하는 나무학교를 매년 운영하며 2020년 제9기 38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나무학교는 12월에 접수하고 다음해 1월초 주말을 이용하여 1박 2일(16시간) 과정으로 운영된다. 교육은 처음 묘목을 심고 기르는 방법부터 관리 출하까지의 전과정을 배우고 토론방을 개설하여 분야별로 심도 있게 전문가와 상담하는 시간을 갖는다.

나무는 생명이기에 항상 소중히 다루고 사랑으로 말을 걸어 주고 칭찬도 해 주어야 잘 자란다.

나무는 추우면 감기도 앓고 기운이 빠져 앓기도 한다.

사람이 약으로 치료 하듯이 사람이 먹는 비타민음료나 판피린OO 을 물에 희석하여 주면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전국조경수협동조합은 충남 예산에 사무국이 있다가 2016년 10월 옥천묘목산업특구로 이전했다.

전국조경수협동조합은 옥천이원묘목영농조합법인 회원들에게 원예 및 조경자재와 철물 등을 저렴하게 공급해주고, 회원들에게 묘목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앞으로도 옥천이원묘목영농조합법인(회장 염진세 / 경민농원 대표)과 전국조경수협동조합은 상생하며 서로가 꼭 필요한 동반자로 성장해 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주소: 충북 옥천군 이원면 묘목로 62-7 전국조경수협동조합

전화: 043-733-0596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