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 ‘상생백신’으로 코로나 위기 함께 넘자
대전-세종, ‘상생백신’으로 코로나 위기 함께 넘자
  • 이경
  • 승인 2020.03.1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와 세종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대전시는 지난 17일부터 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 10명을 충남대병원 음압병실로 이송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3월 12일 브리핑을 통해 세종시의 코로나19 확진자 대량발생과 관련, 세종시가 요청하면 검사와 환자이송, 병상배정 등 확진자 치료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세종시는 지난 16일 세종시 관리 확진자 10명을 대전 소재 병원에서 치료해 줄 것을 대전시에 요청했으며, 대전시가 세종시의 요청에 적극적으로 화답하며 17일 우선 3명의 확진자가 이송됐으며, 나머지 7명은 18일 중으로 이송된다.

확진자 치료를 위해 대전시는 국가지정병원인 충남대병원 중심의 현행 병원 치료 체계를 국가지정병원, 감염병전담병원, 생활치료센터 등 3단계로 세분화했다.

충남대병원이 코로나19 중증 이상 환자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기존 충남대병원에 입원해 있는 회복기 환자를 감염병전담병원인 대전보훈병원과 시립제2노인전문병원으로 분산 치료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17일 기존 충남대병원에 입원해 있던 회복기 환자 3명을 대전보훈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추가적인 대전 내 확진자 분산을 통해 중증환자 발생 대비 및 세종시가 요청한 7명의 추가 이송 확진자 치료 등에 활용하게 된다.

이에 대해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대전시와 세종시는 이미 다양한 분야에서 상생협력을 추진해 온 이웃”이라며, “향후 대전․세종이 함께 조속히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