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 본격화
대전시,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 본격화
  • 이경
  • 승인 2020.03.1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주민 스스로 마을의 안전위협 요소를 찾아 민간이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2020년 안심마을 4개 지역을 선정해 이달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1월 공모가 진행된 이 사업에는 모두 9개 지역이 신청해 자체 심사위원회의 서면 및 현장 조사가 진행됐다.

심사 결과 동구 성남동, 용전동, 중구 오류동, 대덕구 비래동에서 신청한 사업이 선정돼 총 사업비 7,500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

사업 내용은 성남동 안심마을 사업은 범죄에 취약한 지역에 로고 라이트 설치, 가로변 및 골목길에 화분과 화단을 설치한다.

오류동은 다세대가 밀집한 철도변 골목길의 안심 보행을 위해 철도변의 옹벽을 도색하고 골목길 바닥에 조명을 설치한다.

용전동과 비래동은 1인 여성 가구 및 취약 계층을 위한 안심귀가 서비스와 주민 자율 안전지킴이 활동 등을 활성화하기 위해 자율방범 초소 등의 환경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지역의 위험 요소와 문제를 주민 스스로 찾아 해결하는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을 통해 지역 공동체 형성은 물론 안전한 도시 실현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이 같은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14년부터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28개 지역에 4억 5,000만 원을 지원해 주민 주도로 각종 안전사고를 사전예방하고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는 성과를 얻었다.

대전시는 주민참여형 안전사업의 확대를 위해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 외에도 올해 주민참여예산 시민 제안 공모를 해 안전 분야 45개 사업에 15억 7,400만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