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올해 주민제안 재생사업‘시동’
대전시, 올해 주민제안 재생사업‘시동’
  • 이경
  • 승인 2020.03.1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소규모 재생사업의 2020년도 공모 선정을 위해 이달 30일까지 자치구의 사업신청을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소규모 재생사업은 지역 공동체가 제안하는 점 단위 사업을 지원해 주민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공모 선정 시 5,000만 원에서 2억 원까지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일 ‘2020년도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선정계획 공고’를 통해 올해 4월 중 60곳 내외, 100억 원 규모로 사업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대전시는 이달 30일까지 각 자치구에서 사업신청을 받아 국토교통부 공모에 신청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그동안 도시재생지원센터 주관으로 사업설명회를 열어 소규모 재생 사업지를 발굴하고, 사업을 준비하는 지역 공동체에 계획 수립과 마을자원 조사 등의 컨설팅을 제공하여 신규사업 선정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왔다.

 또한 올해부터는 사전검증 절차를 거치도록 해 사업 준비단계부터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도모하고 공모 선정 가능성을 높일 방침이다.

 한편, 대전시는 2018년부터 현재까지 모두 3곳(동구 낭월동, 대덕구 석봉동, 유성구 구암동)의 소규모 재생사업이 선정돼 주민 주도로 재생사업을 추진 중이다.

 동구 낭월동에서는 주민들 간 소통을 위해 마을신문을 제작하고 있으며, 대덕구 석봉동에서는 여러 집단의 상생을 위하여 매월 주민과 상인, 예술가가 함께 정기마켓을 개최하고 있는 등 사업 추진으로 공동체 활성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유성구 구암동은 지난 12월 공모에 선정돼 올해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앞두고 있다.

 대전시 류택열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이 사업은 주민 공동체가 직접 이끌어나가는 재생사업으로, 규모는 작지만 주민의 사업추진 경험을 축적하고 역량을 강화해 도시재생의 주역으로 성장하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앞으로 대전 시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