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소상공인 피해지원 현장 대응팀 운영
대전시, 소상공인 피해지원 현장 대응팀 운영
  • 이경
  • 승인 2020.03.0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전통시장과 소상공인들의 피해사례를 파악하고 애로사항을 듣기 위해 소상공인지원협의체를 통한‘현장 대응팀’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6일 오후 2시 대전 중앙시장 내 대전상인연합회 사무실에서 열린 소상공인지원협의체 회의에서는 코로나19로 피해가 심각한 음식업, 관광숙박업, 지하상가 도소매업에 대한 업종별 현장 의견을 듣고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클린방역구역조성에 따른 전통시장과 상점가에 1일 1회 소독 방역을 실시하고, 소독약 지원과 자치구를 통한 방역실시 확인 및 대시민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정부 추경 확정과 동시에 소비촉진 시책의 신속한 집행을 위해 대전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자치구별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기로 했다.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업무 폭증 해소로 소상공인의 자금지원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시중은행의 보증참여 등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아울러 대전시는 전통시장과 상점가를 비롯한 유성과 신탄진 5일장에도 긴급 2차 방역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며, 시유재산 임차 소상공인에 대한임대료 인하도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시 권오봉 소상공인과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상황 종료시까지 방역소독과 방역물품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업종별 피해 상황에 맞춤형 현장 밀착 지원을 위해 현장대응팀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상공인 피해 모니터링과 지원을 신속히 추진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운영되고 있는 소상공인지원협의체에는 대전시, 5개자치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인연합회, 소비자단체 등이 참여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