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소방본부, 코로나19 총력 대응태세 유지
충북소방본부, 코로나19 총력 대응태세 유지
  • 손혜철
  • 승인 2020.02.25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 소방본부(본부장 김연상)는 감염병 위기경보가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선제적 대응 태세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도 소방본부는 ‘전국 119구급대 이송지침(2판)’ 개정에 따라 구급대원의 현장 활동 시 코로나19 증상자 및 증상자에 준하는 환자(발열, 호흡기 증상, 해외여행력 등) 이송 시에도 바이러스 확산·경로 차단을 위해 감염방지복 D급(5종)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환자 및 탑승 보호자에게도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고 있다.

의심환자를 병원이나 선별진료소에 이송했을 경우 현장에서 구급차량 및 장비를 1차 소독 후 복귀한다. 복귀 후에는 2차로 감염관리실 등을 활용하여 구급차 내·외부 소독 처리 및 2시간 환기 뒤에 구급차를 운영 하도록 조치해 구급차량을 통한 감염병 확산을 차단한다.

확진(의심)환자 이송 건수가 급증함에 따라 감염방지복(5종)을 착용하고 이송한 구급대원의 경우 격리 기간 없이 근무하여 119구급출동 공백방지에 최선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소방청이 21일 15시를 기해 발령한 동원령 1호에 따라 도 소방본부에서도 구급차 2대, 인원 4명을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지역에 지원하고 있다. 22일부터 현재까지 9명의 의심 및 확진 환자를 이송했다.

동원령은 대형 재난이 발생했을 때를 대비해 필요 소방인력을 투입하기 위한 것으로, 동원 규모에 따라 총 3단계로 나뉜다. 1호는 소방력 5%, 2호는 소방력 10%, 3호는 소방력 20%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손 씻기, 기침 예절을 준수하고, 씻지 않은 손으로 눈·코·입을 만지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고 당부하며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는 접촉을 피하고 개인위생을 스스로 챙겨 감염병 확산 방지에 협조해달라.”라고 말했다.

한편, 도 소방본부는 25일 오후 코로나 19 대응 도내 소방지휘관 영상회의를 김연상 본부장 주재로 개최했다.

영상회의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에 따른 119구급대응 총력태세 유지 ▲대민 접촉이 많은 민원실 근무자 등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외 및 국내여행을 비롯해 대구·경북지역 방문 자제 ▲ 의무소방원 휴가 제한 등 전방위에 걸친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