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동면 충북기업,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 연탄 3,000장 기탁
맹동면 충북기업,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 연탄 3,000장 기탁
  • 손혜철
  • 승인 2020.02.2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역 경제가 점점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선뜻 선행을 베푸는 기업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5일 맹동면 소재 충북기업(대표 연중희)이 맹동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코로나19로 생활이 더욱 어려워진 주민들에게 지원해 달라며 연탄 3,000장(210만원 상당)을 기탁했다.

연중희 대표는 “코로나19를 대처하기 위해 열심히 일하는 맹동면 행정복지센터 직원 여러분과 지역 사회·단체를 보면서, 주민의 한 사람으로서 작은 힘이라도 보태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번 선행의 이유를 밝혔다.

정선구 맹동면장은 “모든 기업이 어렵다고 하는데 이렇게 관심을 가져줘서 감사하며, 귀중한 기탁물품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기탁된 연탄 3,000장은 해빙기를 맞아 맹동면 지역의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