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마을만들기협의회, 찾아가는 마을극장 운영
증평군마을만들기협의회, 찾아가는 마을극장 운영
  • 손혜철
  • 승인 2020.02.1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증평군마을만들기협의회(회장 연기찬)가 충북농촌활성화지원센터와 함께 마을극장 사업을 추진한다.

마을극장은 지역 주민의 문화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농촌마을을 돌며 영화를 상영하는 사업으로, 올해 처음 추진된다.

18일 도안면 상그린권역센터에서 열린 첫 극장에는 도당·광덕·석곡리 주민 50여 명이 자리해 영화‘국제시장’을 관람했다.

영화 상영에 앞서서는 (사)대한가수협회충북지회증평지부(지부장 임병락)와 노암4리 난타공연팀의 난타공연이 펼쳐져 흥을 돋우웠다.

이날 영화를 관람한 도당1리 신동숙 이장은 “주민들이 영화를 보며 오랜만에 이야기 꽃을 피웠다”고 말했다.

연기찬 협의회장은 “공연, 축제 등 어르신들의 문화 향유기회를 넓혀가며 주민주도의 지역 공동체를 회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을만들기협의회는 지난해 5월 마을만들기 추진위원장 20명으로 구성된 협의체 조직이다.

군은 2015년 충북대학교 내 충북농촌활성화지원센터와 협약을 맺고 협의회와 함께 주민주도형 마을만들기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