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2019 개정 누리과정 안착 위해 다각적 지원
충북교육청, 2019 개정 누리과정 안착 위해 다각적 지원
  • 손혜철
  • 승인 2020.02.1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교육청은 지난해 7월 교육부가 확정·발표한 ‘유아중심·놀이중심 교육과정’인 ‘2019 개정 누리과정’의 안착을 위해 다각적으로 현장을 지원하는 등 적극적 행보에 나선다.

2019 개정 누리과정 주요 특징으로는

▲교사 주도 활동을 지양하고 유아가 충분한 놀이경험을 통해 자율·창의성을 신장하고

▲유아의 전인적 발달에 초점을 맞췄으며,

▲누리과정 성격을 국가수준 공통 교육과정으로 명시,

▲교육과정 내용구성 간략화를 통한 현장 자율성을 확대하였다.

도교육청은 이에 지난해 개정 누리과정 현장 적용 가능성 모색 및 문제점 보완을 위해 ‘개정 누리과정 시범 운영 유치원’ 2곳(공립 옥동유치원, 사립 충주해솔유치원)을 선정해 운영한 바 있다.

올해는 개정 누리과정 시범 유치원 운영을 끝내고 연구학교를 공모해 1곳을 선정해 운영한다.

또한 지난해 이어 유아발달에 적합한 놀이 경험을 통해 미래사회 핵심 역량을 함양하고 유아기 삶의 질을 제고하기 위해 방과후 놀이유치원 50개원도 선정·원당 400만원을(총 2억 원)지원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실내외 놀이환경 조성과 놀이도구 구입비도 지원한다. 도내 공·사립유치원 314개원(공립 233개원, 사립 81개원)에 원당 500만원을 지원하며 학급 규모를 고려하여 급당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개정 누리과정 내실화와 교사 역량강화를 위해 맞춤형 교원 연수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2019 개정 누리과정은 유아들이 놀이 속에서 성장하고 배울 수 있도록 내용이 구성되었다”며 “현장의 빠른 적응과 정착으로 미래지향적 교육과정으로 이끌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