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차단 총력 대응
증평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차단 총력 대응
  • 손혜철
  • 승인 2020.02.03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증평군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관내 감염 방지 및 유입 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증평지역에는 확진자나 접촉자 보고가 없으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지난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 증평군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군 재대본)를 설치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군 재대본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즉시 지정 병원으로 격리 이송하고 역학조사반을 투입해 접촉자를 파악하며, 파악된 접촉자는 잠복기간 중 자가격리 조치 및 능동감시를 진행하여 고열이나 호흡기 증상 발현 시 즉시 검사를 시행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지난 30일에는 군수 주재로 전 국장 및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 긴급회의를 개최해 감염증 확산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계획 추진에 전 부서의 역량을 총 집결하기로 했다.

군은 즉시 시외버스터미널, 증평역을 중심으로 불특정다수가 모이는 다중이용시설에 손세정제 비치, 감염병 예방수칙 포스터를 부착하였으며, 4일에는 안전보안관, 의용소방대 등 안전봉사단체와 함께 안전수칙 전단지를 배부하는 등 집중홍보를 실시했다.

정월대보름 척사대회 등 행사를 취소하는 한편 마을회관 순회 홍보 및 교육, 방역용품을 비치하였으며 관내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의료진을 격려하고 적극 협조를 당부했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현재까지 관내 감염사례가 보고되지 않은 만큼, 군민 여러분께서는 크게 동요하지 마시고 손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며 "중국방문 후 기침, 발열 등 감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있는 군민은 의료기관 방문 전 콜센터 1339 또는 보건소(835-4252)에 상담을 받을 것“을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