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전국 최초로 국외 전·편입학생에게도 지원
대전교육청, 전국 최초로 국외 전·편입학생에게도 지원
  • 손혜철
  • 승인 2020.01.3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2020년 교복지원 사업에 관외 1학년 전입생과 국외 전·편입생을 포함하여 지원한다.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노력한 결과이다.

2019년 처음 시행된 교복지원은 대전지역 중·고교 1학년 신입생이 대상이었지만 올 해에는 타시도에서 전입하는 1학년 학생과 전국 최초로 국외 전·편입학생을 포함하여 지급한다. 이번 지원 확대로 440여명의 학생이 교복지원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2019년 교복지원 사업은 교육청과 지자체가 공동분담하여 80억원의 예산으로 28,000여명에게 지원하였고, 2020년에는 중·고 신입생의 수가 증가함에 따라 86.88억의 예산을 28,960명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 권기원 학생생활교육과장은 “이번 교복지원 대상확대로 학부모 교육비 부담 경감에 기여 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부모의 경제력과 관계없이 모든 아이들이 끼와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학교를 만들기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