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특수교육원, 건강장애학생 원활한 학교복귀 위해 프로그램 지원
충북특수교육원, 건강장애학생 원활한 학교복귀 위해 프로그램 지원
  • 손혜철
  • 승인 2020.01.2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특수교육원(원장 신사호)이 건강장애학생의 원활한 학교복귀를 위해 복귀프로그램을 운영·지원하고 있다.

학교복귀프로그램은 건강장애학생이 치료과정 후 원활한 학교복귀를 할 수 있도록 학부모, 담임교사, 학교복귀프로그램 담당교사, 충북특수교육원의 협력을 통하여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건강장애학생’이란 만성질환으로 인하여 3개월 이상의 장기입원 또는 통원치료 등 계속적인 의료지원이 필요하여 학교생활이나 학업 수행에 어려움이 있는 학생이다.

2019년 12월 기준 충북 도내 초·중·고 건강장애학생은 총 65명이 있다.

특수교육원은 건강장애학생 담당교사 연수, 희망의 편지쓰기 프로그램, 심리치료·운동치료 지원, 찾아가는 건강장애이해교육, 학교복귀 축하프로그램, 학급친구와 함께하는 체험학습, 마스크 지원 사업 등 건강장애학생에게 필요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학교복귀프로그램 운영비를 7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증액하여 건강장애학생들의 원활한 학교 복귀를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운영·지원할 계획이다.

특수교육원 관계자는 “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와 협력하여 건강장애학생의 요구에 적합한 양질의 학교복귀프로그램을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