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우한폐렴’ 비상연락체계 구축 강조
충북교육청,‘우한폐렴’ 비상연락체계 구축 강조
  • 손혜철
  • 승인 2020.01.2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은 오늘(28일) 11시 본관 206호 회의실에서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긴급 간부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교육감은 도내 일부 학교가 이번주부터 개학*함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대한 적극 예방을 각급학교에 당부했다.

 도교육청은 각급학교에 ▲학생 감염병 관리조직 구성·운영 ▲감염병 예방교육 ▲위생관리 및 방역소독 ▲단체활동 및 교육과정과 관련한 현장학습 등 자제와 외부인 출입관리 등을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으며,

 지난 1. 27.(월)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각급학교에 중국 우한시 방문학생 및 교직원 등교중지*를, 의심환자 발생 현황 모니터링 및 발생 즉시 교육청과 보건소에 신고를 주문했다.

 또한, 지난 1. 22.(수) 부교육감을 반장으로 하는 「학교 감염병 발생 대책반」을 구성하고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학생 감염병 예방·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른 감염병 예방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강조했고, 대책반 구성에 따른 대응 및 감시체계*도 운영 중이다.

 김 교육감은 긴부 간부회의에서 “대부분 학교가 3월 개교지만 일부 학교는 이번주부터 개교와 졸업식 등의 학교행사가 진행된다며, 과민 반응하여 불안감을 조성하기 보다는 사안 발생시 즉각 조치할 수 있는 비상연락체계를 구축을 강조”했고, 각급학교 위생관리 및 방역물품 등을 점검하여 지원할 수 있도록 주문했다.

 한편, 청주시 소재 중·고교생 20명과 인솔교사 3명은 지난 2019. 12. 25.부터 2020. 1. 16.까지(23일간) 청주시와 중국 우한시 어학·문화체험 일환으로 중국 우한시와 낙양시를 방문했었다.

 도착 직후(2020. 1. 16.) 정밀검사 결과 특이사항은 없었으며, 관할 보건소 감염병 관리팀에서 모니터링하고 있다.

 1. 28.(화) 현재 유증상자는 없으며, 입국 시점인 지난 1. 16.(목)부터 1. 29.(수)까지 보건소에서는 능동감시를 실시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