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충남대 협력기반 지역혁신 포럼개최
대전-세종-충남-충남대 협력기반 지역혁신 포럼개최
  • 이경
  • 승인 2020.01.2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학령인구 감소, 인구의 수도권 집중으로 인한 지역위기 극복을 위해 22일 오전 10시 30분 충남대학교 본부 씨엔유홀(CNU Hall)에서 ‘지역균형 발전과 지역혁신성장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지역이 기획·실행하고 중앙부처(교육부)가 지원하는 방식의 대학중심 지역혁신 지원사업 공모(2020년 초 공고예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12월 27일 제1회 포럼에 이어 진행되는 이번 제2회 포럼은 ▲‘지자체-대학-출연(연)간 협력을 위한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과(ETRI 함진호 책임연권 발표) ▲‘지역혁신사업 추진계획 및 현황 공유’(충남대 김규용 기획처장 발표)를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사업은 대학교육혁신을 통해 지역의 핵심인재를 양성하고, 대학이 보유한 자원을 활용해 지역이 필요로 하는 과제를 수행하도록 지원해‘대학의 혁신’이‘지역의 혁신’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사업이다.

대전시는 ▲ 지역산업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혁신 ▲ 대학 사업화연계 기술개발사업(R&BD) 강화를 통한 지역산업 혁신 ▲ 대학의 자원을 활용한 지역 공헌 등 사업추진을 위해 대학·기업 등 지역혁신 주체들과 함께 지역의 여건과 현안을 반영한 지역혁신 핵심 분야를 발굴하고 대학이 주체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과제를 추진하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대전시·충청남도·세종시와 충남대학교는 초광역형으로 지역혁신사업 실무추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역사회 발전 및 혁신을 위한 공동 목표를 설정하고 협업 프로젝트를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

대전시는 이를 통해 지역인재양성, 지역산업혁신, 일자리 창출 등 지역의 자생력 제고와 지역의 혁신주체가 중심이 돼 지역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교육부는 2월 중 부총리와 지자체장, 대학총장, 협업기관의 장들이 참여하는 권역별 간담회를 개최해 현장 수용성을 높인 기본기획을 2월말 확정·공고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