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자원봉사센터, 지역사회와 따뜻한 정 나눠
영동군자원봉사센터, 지역사회와 따뜻한 정 나눠
  • 황인홍
  • 승인 2020.01.2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영동군자원봉사센터(센터장 박순란)는 21~22일 이틀에 걸쳐 영동군 여성회관에서 관내 소외계층을 위한‘설 명절 사랑의 떡나누기 행사’를 가졌다.

센터에서는 민족고유의 명절 설을 맞아 외롭게 생활하고 있는 독거노인과 소년·소녀 가장, 장애인, 조손가정, 북한이탈주민 등에 떡국떡, 오색전, 육원전, 한과 등의 명절음식을 정성껏 만들어 450여 가구에 전달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새마을회 및 자원봉사단체 28개 단체, 200여명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지역사회와 따뜻한 정을 나눴다.

이들은 21일 이른 아침부터 음식을 만들 재료준비를 하는 등 이틀에 걸쳐 정성스럽게 명절 음식을 만들고 포장했다.

박세복 군수도 행사장을 찾아 참여 봉사자들을 격려하며 소외되기 쉬운 이웃들이 따뜻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나눔과 배려의 사회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사랑과 정성이 가득 담긴 음식들은 자원봉사자들과 각 읍‧면사무소 마을 담당직원을 통해 각 가정에 배부됐다.

박순란 센터장은“명절만큼은 모든 군민이 소외됨 없이 근심, 걱정 다 잊고 즐겁게 보내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행사를 준비했다”라며, “행사에 참여한 봉사단체 회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지역의 나눔문화 조성에 더욱더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