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치매안심센터, ‘기억키움학교’운영
충주시치매안심센터, ‘기억키움학교’운영
  • 손혜철
  • 승인 2020.01.21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주시가 2020년에도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확보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충주시치매안심센터는 3월부터 지역 내 경증치매환자들을 대상으로 ‘기억키움학교’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기억키움학교는 지난해 주 1일 오전반을 운영해 많은 호응을 받았으며, 올해에는 주 5일 오전·오후반으로 시간을 확대해 보다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학교 운영은 3개월 주기로 주 5일(오전·오후반) 각 3시간씩으로 진행되며, 치매환자의 일상생활 독립, 사회적 고립감 예방 및 가족의 돌봄 부담 경감 등을 목적으로 한다.

수업에서는 인지기능 악화를 예방하기 위한 작업치료, 공예치료, 음악치료, 원예치료, 운동치료, 동화구연 등 다양한 활동들을 제공한다.

기억키움학교 대상자는 지역 내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경증치매환자 중 장기요양서비스를 포함한 치매지원 서비스 신청 대기자 및 미신청자이다.

센터 관계자는 “약물적 치료와 함께 비약물적 치료인 인지중재활동을 병행하는 것이 인지기능악화 예방에 효과적”이라며, “기억키움학교를 통해 치매환자의 사회적 고립을 예방하고, 가족의 부양부담 스트레스를 줄여 치매가족 모두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치매환자쉼터 ‘기억키움학교’ 프로그램 참자가는 연중 상시 모집 중으로,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충주시치매안심센터(☏850-1793)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