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도지사, 한과공장에서 일손봉사 구슬땀
이시종 충북도지사, 한과공장에서 일손봉사 구슬땀
  • 손혜철
  • 승인 2020.01.19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새해 첫 생산적 일손봉사 활동에 참여했다.

이 지사는 18일 설 명절 물량 급증으로 일손이 부족한 YTK연리지(대표 : 윤태금)를 방문하여 한과 포장 작업에 일손을 보탰다.

이날 일손봉사에는 송기섭 진천군수, 진천군자원봉사센터장, 진천농협행복노래봉사단·국학기공봉사단·초평면새마을부녀회원 등 30여명도 함께 참여했다.

이시종 지사는 지난해에도 설 명절 주문량 폭주로 일손이 부족한 괴산소재 중소기업에서 일손봉사를 하는 등 2016년부터 매년 어려운 농가·기업을 방문하여 일손봉사 활동에 적극 참여해 오고 있으며, 올해도 새해를 맞아 일손 부족을 겪고 있는 한과 제조공장에서 휴일도 반납한 채 생산적 일손봉사에 나섰다.

YTK연리지 윤태금 대표는 “작년에도 진천농협행복노래봉사단이 설날 특수를 앞두고 부족한 일손을 지원하였는데, 이번 설 명절을 앞두고 또 이렇게 지사님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서 부족한 일손을 보태주셔서 너무 고맙다”며 “생산적 일손봉사 사업으로 큰 도움을 받고 있어 든든하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일손봉사에 참여한 진천농협행복노래봉사단 권옥주회장도 “설 대목을 앞두고 일손이 많이 필요한 기업에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보람 있고 매우 뿌듯하다.”면서, “우리 회원들의 작은 노력들이 인력난을 겪고 있는 기업과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활동 소감을 밝혔다.

한편, 생산적 일손봉사는 농촌과 중소기업 현장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일할능력이 있는 사람을 농가와 중소기업에 연결해 주는 충북도의 역점사업으로, 지난해 4,084개소 농가·기업에 14만 9천여명이 일손봉사에 참여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는 목표인원을 16만명으로 늘리고 예산 54억원을 투입해 농가와 기업의 일손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생산적 일손봉사는 일할능력이 있는 만 75세 이하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하루 4시간 봉사에 2만원의 실비를 지급받게 된다. 참여를 원하거나 일손이 필요한 농가와 300인 미만의 제조업 분야 중소기업은 시·군청 일자리부서나 시군자원봉사센터에 신청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