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설맞이 온누리상품권 판매촉진행사 열어
대구시, 설맞이 온누리상품권 판매촉진행사 열어
  • 이경
  • 승인 2020.01.1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구시는 설 명절을 맞이하여 관내 유관기관․단체, 혁신도시 공공기관 등과 함께 온누리상품권 판매촉진 행사를 16일(목) 오후2시 대구은행 시청영업부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강은희 교육감,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 김영오 상인연합회장 등 지역의 주요 기관・협회・단체장이 함께 참여한다.

대구은행 10억원, 대구상공회의소 10억원, 대구광역시교육청 7억원, 한국가스공사 5억원,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5억원 등 관내 13개 기관 및 단체에서 총 50억원을 구매 약정하고, 대구은행에서 온누리상품권 1억원을 구매하여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는 등 지역 사랑과 상생협력의 의미를 확산시키는 뜻깊은 자리가 될 전망이다.

대구시는 올해 온누리상품권 판매목표를 2,200억원으로 정하고 판매 홍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대구시는 관내 150개 전통시장의 매출증대와 고객유치를 통한 전통시장 경기 활성화를 위해 설 명절 전 2주간을 집중 홍보・판매 기간으로 정하고 온누리상품권 판매촉진에 적극 나선다.

대구시와 시 산하기관 및 구・군에서는 부서별로 인근 전통시장을 정해 장보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아파트단지 등 주거 밀집 지역을 대상으로 전국아파트연합회, 대구상인연합회 등과 합동으로 온누리상품권 판촉을 위한 홍보 캠페인을 전개한다.

그동안 대구시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한 온누리상품권 판매확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 판매실적이 ’15년도 678억원, ’16년도 898억원, ’17년도 1,166억원 등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해 왔으며, ’18년도에는 1,578억원을 판매하여 당초 목표인 1,500억원을 초과 달성했다.

* ’14년 366억원, ’15년 678억원, ’16년 898억원, ’17년 1,166억원, ’18년 1,578억원

’19년 11월말 현재 1,729억원

2019년 11월말 현재 판매액은 1,729억원으로, 회수율이 전국 1위, 시민 1인당 온누리상품권 구매액은 70,845원으로 전국 2위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민 여러분들의 전통시장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에 감사드린다”며 “올해에도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하여 설맞이 물품 및 제수용품을 구입하여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설 명절 기간에 ‘민생안정대책’의 일환으로 온누리상품권 판매확대 및 전통시장 이용촉진을 위한 특별판매 행사를 진행한다. 지류 및 전자상품권 현금구매 시 할인율은 5%, 모바일상품권 할인율은 10%로 변동이 없다.

하지만 설 명절 특별판매 기간(2020년 1월 2일부터 2월 28일까지)동안 한시적으로 지류 및 전자상품권은 1인당 월 구매한도 월 30만원에서 70만원으로 대폭 상향 조정하였고, 모바일 상품권은 2020년 1월 1일부터 계속해서 월 50만원에서 월 7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특히, 설 명절 특별판매기간 이후인 2020년 3월 2일부터 지류 및 전자상품권 개인 할인구매한도가 50만원으로 확대되어, 전통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지류 및 전자상품권을 비롯하여, 지난해 추석에 도입된 온누리 모바일 상품권 구매 및 사용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전통시장 통통’(www.sbiz.or.kr) 안내화면을 참고하여 사용하면 된다.

* 문의처: 중소기업통합콜센터(1357), 제로페이 고객센터(1670-0582)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