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호텔관광고 학생들의 이웃사랑 나눔실천
한국호텔관광고 학생들의 이웃사랑 나눔실천
  • 손혜철
  • 승인 2020.01.0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호텔관광고(교장 장경환) 학생회에서는 1월 8일, 지난 연말에 불우이웃을 돕자는 취지로 다채로운 콩깍지 바자회를 열어 마련한 수익금 818,900원을 학교 인근 단양군 북상리에 위치한 노인요양시설 휴림요양원에서 생활하는 노인분들에게 쌀 등 필요한 물품을 기부하여 따뜻한 이웃사랑 나눔을 실천하였다.

기숙형 학교인 한국호텔관광고 학생들은 대부분 가족이 원거리에 떨어져 지내는 관계로 외로울 수 있어 오래전부터 콩깍지 사제간 가족결연행사를 통해 가족간의 우애와 사랑을 나누고 있다. 연말 콩깍지 바자회도 학생회 간부들이 가족간의 정을 학교 인근 외로운 노인들에게 전하자는 취지로 행사를 기획하게 되었다.

학생들은 자신이 필요하지 않은 생활 물품을 바자회 물품으로 내놓거나 평소 전공수업시간에 익힌 요리나 식음료 재능을 발휘하여 판매하는 부스운영과 전통 놀이체험, 임산부 체험하기를 통해 생명사랑 정신을 함양하기도 했다.

한국호텔관광고 학생들은 지난 6월과 7월에도 관광비즈니스과 전공동아리인 오바(오, Bar)와 커피코퍼(Coffee Cupper) 호텔외식조리과 전공동아리 굿베이커와 우주스토리 학생 및 지도교사가 단양 휴림 요양원에서 재능기부 봉사를 통해 이웃사랑 효경체험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정란주 지도교사는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바자회를 열어 마련한 수익금을 마을 어르신들의 따뜻한 겨울물품을 기부하는 모습이 기특하다“며 ”어른들을 공경하는 마음을 기를 수 있는 뜻깊은 행사라 학생들이 더 큰 기쁨과 보람을 느끼는 것 같다"고 밝혔다.

단양휴림요양원 김동주원장은 "한국호텔고 학교들이 학교생활도 모범적이고 마을 어른들에게 늘 인사도 잘해 어르신들 칭찬이 자자한데 이렇게 요양원에 따뜻한 겨울나기 물품을 직접 전해줘 너무 감사하고 기특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밖에도 한국호텔관광고 학생들은 해마다 인근 마을 경로당을 찾아 학생들이 직접 만든 빵·음료 등을 전달하는 등 마을과 연계한 선행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