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이 직접 꾸민 괴산북중 제61회 졸업식
학생들이 직접 꾸민 괴산북중 제61회 졸업식
  • 손혜철
  • 승인 2020.01.0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괴산북중(교장 박정윤)은 1월 7일 오전에 제61회 졸업식을 개최하였다.

‘행복한 추억, 또 다른 시작, 빛나는 미래’를 주제로 한 이번 졸업식에는 괴산군수를 비롯한 각계의 내빈들이 참석하여 졸업을 축하해 주었으며, 총 43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였다. 작년에 이어 학생들이 직접 졸업식을 계획하고 준비하여 졸업생들에게는 더욱 특별한 시간이 되었다.

졸업생들이 축하의 박수를 받으며 레드카펫으로 입장하여 후배들로부터 축하의 꽃을 받으면서 졸업식이 시작되었다. 3년 동안의 학교생활이 담긴 졸업 영상을 보면서 추억에 잠겨 미소를 짓기도 하였으며, 선생님들의 격려와 축하가 담긴 영상은 새로운 시작을 앞둔 졸업생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채워 주었다.

졸업장을 수여 받을 때는 모든 선생님들이 단상에 올라와 졸업생 한 명 한 명에게 축하와 격려의 악수 및 포옹을 나누었으며 사제지간 감동의 눈물이 빛났다.

이어진 졸업생들의 기념 공연은 졸업식을 축제와 같이 흥겨운 분위기로 만들어 주었으며, 3년 전 나 자신에게 썼던 타임캡슐 개봉을 통해 과거와 현재와 미래의 나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졸업식이 마무리 되었다.

3학년 담임교사는 학생들이 스스로 꾸민 졸업식의 모든 장면이 소중하고 고마웠으며, 학생들과 행복한 한 해를 보냈다고 회고하면서 학생들의 밝고 당당한 미래가 펼쳐지길 기원하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