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사랑의병대, 36년간 일본제품불매운동 전개
나라사랑의병대, 36년간 일본제품불매운동 전개
  • 손혜철
  • 승인 2020.01.0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나사본, 3.1절, 광복절, 의병의 날, 대한민국 건국기념의 날 행사 등 추진

나라사랑국민운동본부(총재 권영욱, 본부장 염남훈 이하 나사본)와 석오이동녕선생선양회(상임대표 서문동 이하 선양회)는 7일 오전 11시 천안시 쌍용동에 위치한 나사본 회의실에서 신년임원간담회를 갖고 2020년 주요사업계획을 협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염남훈 나사본 본부장(나라사랑 의병대 카페지기), 서문동 석오이동녕선생선양회 상임대표(남서울대학교 사무처장), 최영식 나사본 문화 사업기획단장(주)대륙정공대표이사), 황미숙 나사본 기획부장, 오정화 나사본 문화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중 현안사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고 지속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올해 추진될 사업은 3월1일 3.1운동 101주년 기념 제22회 국민대통합 만세대행진(나라사랑 한마음 걷기대회)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101개의 보수와 진보단체 시민, 학생 등이 참가한 가운데 분열과 대립을 해소하고 국민대통합을 통해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 라는 슬로건으로 만세재현 행사와 함께 일본제품 불매운동 캠페인 전개, 국민통합과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3.1정신계승 나라사랑 이웃사랑 한마음 걷기 대회를 진행한다.

이어 3월13일에는 석오이동녕선생 80주기 추모식 및 학술 세미나를 개최하고, 대한민국 건국기념의 날인 4월11일에는 대한민국 건국 101주년기념 아~대한민국 101년의 봄 행사를 대한민국 건국의 아버지 석오이동녕선생 생가 및 기념관에서 개최한다.

이와 함께 자발적으로 일어난 의병의 역사적 의의를 되새기면서 이들의 희생정신과 나라사랑정신을 고취하기 위한 의병의 날 행사를 6월1일 개최한다. 이어 8월15일 광복 75주년 승리의 날을 맞이하여 제10회 국민통합 평화통일 염원대행진 및 타종식 행사를 독립기념관 통일염원의 동산에서 개최한다.

또한 10월 9일에는 석오이동녕선생탄신 151주년기념 제12회 나라사랑 이웃사랑한마음축제를 개최한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는 연중사업으로 석오이동녕선생서훈 1등급 추진, 국회 로렌더홀 이동녕선생 흉상동상으로 추진, 대한민국 건국의 아버지 석오이동녕선생의 항일운동과 대한민국 건국의 성지 성역화 사업 등 추진, 석오아카데미, 워크샵, 학술세미나 개최, 36년간 일본제품 불매운동전개, 다음카페에 나라사랑의병대 36년간 의병1000만명 모집활동 등 범국민적 역량결집과 선진문화 환경을 조성하고 미래세대들에게 대한민국 건국의 역사를 바로 알리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이날 나사본 염남훈 본부장은 “우리는 지난 역사적 교훈을 거울삼아 온 국민의 화합과 단결로 새로운 내일을 열어가고자 22년째 3.1정신계승 행사를 개최해 오고 있다” 면서 “그러나 일본은 지속적으로 역사를 왜곡하고 사과보다는 핑계로 대응하며 아직도 군국주의 망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모두가 역사적인 의식을 가지고 더욱 더 나라를 사랑하는 계기로 살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양회 서문동 상임대표는 “석오이동녕선생의 대동단결 사상을 이어받아 오늘날 우리가 겪고 있는 분열의 역사와 남북분단의 현실을 뛰어넘어 평화와 통일의 시대로 함께 나아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가자”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날 참석자들은 국민통합과 평화통일 운동은 새 시대의 국민운동으로 자리매김해야 한다며 범국민적 역량결집으로 선진문화 환경을 조성하고 희망찬 미래를 함께 열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