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성초 학생회 “고사리손으로 뜬 털모자 아프리카에 사랑 전해요”
청성초 학생회 “고사리손으로 뜬 털모자 아프리카에 사랑 전해요”
  • 손혜철
  • 승인 2020.01.0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옥천 청성초(교장 김욱현) 학생회 친구들은 '세이브 더 칠드런'(Save the Children)이 주최하는 '신생아 살리기 모자 뜨기 캠페인'에 참여하였다.

옥천 청성초 학생회 친구들은 연말연시를 맞아 ‘이웃과 함께하는 나눔’ 주제에 대한 회의 중 아프리카 신생아 살리기 모자 뜨기 캠페인 참여를 제안하였으며 전교생이 캠페인 참여를 희망하였다. 이 캠페인은 약 2주간에 걸쳐 진행되었으며 대바늘을 이용하지 않는 키트 형식으로 동생들은 선배들의 도움을 받아가며 1~6학년 학생 전원이 고사리손으로 털모자를 완성하였다. 완성된 모자는 직접 쓴 편지와 함께 동봉돼 아프리카에 고통받고 있을 신생아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봉사에 참여한 한 3학년 학생은 “내가 만든 털모자가 아프리카의 신생아를 살리는 데 도움이 된다니 너무 뿌듯하다. 내년에도 모자 뜨기 캠페인 활동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욱현 교장은 “자신이 할 수 있는 노력과 재능 기부를 통해 이웃을 돕는 모습을 보여준 학생들이 기특하고 자랑스럽다. 학생들이 사랑과 나눔, 봉사에 대해 더 깊게 생각하고 지역 사회를 넘어서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