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예술고, 교정의 나무에 알록달록 옷 입혀요
충북예술고, 교정의 나무에 알록달록 옷 입혀요
  • 손혜철
  • 승인 2019.12.30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예술고등학교(교장 이영정)가 ‘나무에 옷 입히기 프로젝트’를 진행하여 교정의 나무들에 알록달록 예쁜 옷을 입히고 있다.

 이 행사는 2학기부터 시작된 ‘학교 공간 바꾸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미 추진된 현관, 계단, 벽면 등 학교내부의 새로운 변화에 더하여, 건물 밖 정원에도 눈을 돌리게 되면서 아이디어를 내게 되었다.

 이를 위해 11월에 나무 16그루를 선정하고 프로젝트에 참여할 희망 학생 20여명을 모집했다.

 예술고 교사 15명으로 조직된 예술교과연구회(대표 김영주 수석교사)도 참여해 학생들이 원하는 색상의 실과 바늘 등 재료를 구입하여 지원하고, 뜨개방법도 가르쳐주고 있다.

 참여하는 학생들은 2학기말 시험이 끝나는 날(12월11일)부터 내년 봄까지 기간을 활용하여 뜨개를 뜨거나, 헌 목도리 등을 활용하여 교정의 나무들에게 옷을 입힐 예정이다.

 이 옷은 봄이 되면 벗고, 내년 겨울에는 새로운 옷으로 교체될 계획이다.

 이 활동에 참여한 김다혜 학생(무용과 1학년)은 “내가 만든 작품이 교정에 걸려있는 것을 보니 등교할 때마다 기분이 좋아진다”고 소감을 말했다.

 심수민 학생(미술과 2학년)은 “시험 후의 해이해지기 쉬운 기간에 친구와 함께 머리도 식히며 창의성도 발휘하는 작품을 만들 수 있어서 기분이 좋고 교정의 나무가 더 사랑스러워졌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