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문화비축기지, 새벽종은 울렸고 새아침도 밝았네 전시
서울 문화비축기지, 새벽종은 울렸고 새아침도 밝았네 전시
  • 김주연
  • 승인 2019.12.2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문화비축기지)는 시민협치 워킹그룹 ‘시각예술 클라우드’에서 선정한 작가 권민호의 신작 <새벽종은 울렸고 새아침도 밝았네> 전을 22일(일)부터 오는 2020년 2월 16일(일)까지 T4 복합문화공간에서 개최한다.

산업화 시대에 설립된 시설의 도면과 구조물의 형태는 권민호 작가의 좋은 소재가 된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색다른 감각과 시선으로 드로잉과 애니메이션, 뉴미디어를 활용한 신작들을 선보인다.

본 작품의 세밀한 드로잉에는 미디어(조명, 사운드 인터랙티브(interactive)), 애니메이션을 조합하여 공감각적인 체험을 유도한다.

디자인 비평가 최범은 “그의 작품은 한국 산업화의 복합성과 내적 모순”을 다루고 있다고 전한다. 기계 비평가 이영준은 “산업화 세대는 물론 산업의 성과에 대한 성찰의 단서”를 제공한다고 설명한다.

이번 전시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고, 문화비축기지 T4 복합문화공간에서 10:00~18:00까지 관람할 수 있다. 월요일 휴관.

<새벽종은 울렸고 새아침도 밝았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문화비축기지 블로그(www.naver.com/culturetank)에서 확인하거나 문화비축기지(담당 02-376-8416)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