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디, 해외여행 필수품 골든타임 72시간 안전대비 가능해...
반디, 해외여행 필수품 골든타임 72시간 안전대비 가능해...
  • 강진교 기자
  • 승인 2019.12.2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유치원, 학교에서 직접 체험한 재난교육 재료로 사용가능
노약자 및 아동 위치 및 케어 블루투스트래커 기능
등산, 캠프, 트래킹, 낚시족을 위한 가벼운 키트

과거에도 그리고 현재 유럽, 아시아, 일본 등 환태평양 조산대의 불의 고리의 유명 여행지들이 지진과 각종 재난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재난에서 절대적으로 안전한 상황은 존재하지 않음을 우리는 경험을 통해 배우며 정전, 갑작스러운 폭우, 귀중품의 분실 등은 해외 등 낯선 장소에서 경험한 사람에게는 재난으로 다가 올 수 있다.

대형사고의 골든타임은 72시간으로 평소에 재난 용품을 준비했다 하더라도, 사고가 난 순간에 준비한 이 곁에 없다면, 준비했던 것이 무용지물이 된다.

누군가의 아이디어로 탄생하고 한 사람의 생각은 세상에서 많은 도움을 주는 가운데 해외여행의 필수품 여행자를 위한 응급키트 반디를 만든 제작자는 7년 동안 6개국을 다니며, 생각보다 해외여행 시 겪을 수 있는 재난이나 응급상황 많다는 것을 경험했다고 한다.

고립된 상황에서 구조를 기다릴 경우, 가장 필요한 것은 소리와 빛 그리고 체온 유지이며 정전된 경우 휴대폰은 연락을 취할 수 있는 수단으로만 사용하고, 손전등 대용으로 사용하지 않고 조난 시 반디키트로 1~3일 이내의 생존과 구호 요청이 가능하다.                                          

구성 제품은 체온유지(우비), 구호 요청(호루라기,LED램프), 시야 확보(야광 스틱, LED램프), 국소부위 소독(알콜스왑), 눈 세척(인공눈물), 신원 확인 (ICE카드), 에너지(설탕) 등이다.

광주SW창업랩 예비창업팀에 선발된 조상은 대표는 재난이 없더라도 해외에서 정전은 흔한 일, 정전 시 핸드폰 충전이 안 되기 때문에 배터리를 아껴야 하는데 휴대폰 배터리를 빛으로 사용해버린 후 정작 필요할 때 배터리가 없어 통신으로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들이 안타까웠습니다앞으로도 크고 작은 여행 가방들에 130g 반디 하나로 안전대비가 가능한 반디로 많은 사람들에게 작은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