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제11회 방과후학교대상(大賞) 수상의 쾌거
대전교육청, 제11회 방과후학교대상(大賞) 수상의 쾌거
  • 손혜철
  • 승인 2019.12.2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12월 18일(수)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2019 제11회 방과후학교 대상(大賞) 시상식에서 학교부문 대상(대전자운초), 학교부문 우수상(대전화정초), 교사·강사부문 장려상(대전자운초 강운정 교사)을 수상하였다.

방과후학교대상 공모사업은 교육부가 주최하고 한국교육개발원, 삼성꿈장학재단, 중앙일보에서 공동주관하는 것으로 방과후학교 우수 사례를 발굴·확산하여 방과후학교 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으로 공교육에 대한 신뢰도 제고하기 위해 2009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방과후학교대상을 받은 대전자운초는 군사특수지역이라는 학교 여건을 바탕으로 교육 수요자의 요구와 학교·지역 사회의 특성 및 여건들을 반영하여 “자우누리 아우름 방과후학교” 라는 비전을 가지고 설계하였다.

운영과제는 4가지로 아이들의 꿈과 끼를 행복과 아우르기, 엄마 마음을 돌봄교실과 아우르기, 지역사회를 교육공동체로 아우르기, 온누리를(world) 자운누리와 아우르기로 운영하였다.

자운누리 아우름 방과후학교는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참여율 132%, 학생, 학부모 만족도 부서 평균 94% 등의 성과를 거두고 교육가족이 함께 만드는 더 나은 아우름 방과후학교 실현을 위해 노력하였다.

방과후학교 우수상을 받은 대전화정초는 “너는 꿈꿔 봤니? 이미 황금빛 나의 성공”이라는 비전으로 공교육의 장점을 살린 꿈꾸는 화정 방과후학교를 운영하였다.

방과후학교 및 돌봄 체계 구축, 꿈꾸는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꿈꾸는 학교특색 프로그램, 꿈꾸는 돌봄 프로그램, 저소득층 진로체험 학습, 전교생 녹색학부모회, 학부모 재능기부, 알로 태어나기 위한 탄탄한 방과후학교 내실화, 번데기로 탈피하기 위한 방과후학교 문화 조성, 나비가 되기 위해 어우러진 방과후학교 참여 확대 전략으로 운영하여 전국스포츠클럽대회 수상을 비롯한 많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

장려상을 받은 대전자운초 강운정 교사는 방과후학교를 8년간 담당하였으며 “모두가 행복한 REAL방과후학교를 꿈꾸며” 라는 비전으로 방과후학교에 발을 내딛는 선생님들의 힘들지 않은 첫 시작을 함께 하는 동행이 되고자 노력하였다.

대전교육청 설동호 교육감은 “방과후학교 우수 사례를 발굴·확산하여 방과후학교 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으로 공교육에 대한 신뢰도 제고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앞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