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삼일동 주민협의체, 한국요양병원 준공
여수시 삼일동 주민협의체, 한국요양병원 준공
  • 손영주
  • 승인 2019.12.18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여수시 삼일동 주민지원협의체가 ‘도시형 폐기물 종합처리시설 주민지원사업’을 통해 요양병원을 건립했다.

여수시는 삼일동 주민지원협의체가 18일 오전 한국요양병원(시청로 165) 주차장에서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권오봉 여수시장, 이찬기 여수시의회 부의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감사패 수여, 테이프 커팅 순으로 진행됐다.

주민지원협의체 홍근우 부위원장의 경과보고에 따르면, 협의체는 지난 2016년 4월 요양병원 건축 사업계획을 결정했다.

이후 2018년 10월까지 요양병원 건축 사업승인과 인‧허가를 받고, 2019년 1월부터 공사에 들어가 12월 마무리했다.

요양병원은 전체면적 3865㎡,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병상 189개를 갖추고 있다.

부지‧건축비, 의료장비 구입비 등 총 사업비 77억 5000만 원은 폐기물처리시설 주변지역 주민지원기금으로 마련했다.

운영은 협의체에서 설립한 ㈜상암이 한국요양병원에 10년 간 임대하는 형식이며, 수익금은 주민복지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앞으로 의사 3명, 간호사 11명 등 직원 42명이 내과와 재활의학과, 한방내과에서 진료한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축사에서 “삼일동 지역 주민의 오랜 숙원이었던 주민지원사업이 결실을 보게 돼 매우 뜻깊고 기쁘다”면서 “요양병원이 건립 목적에 따라 공공의 이익을 우선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국요양병원은 전라남도 허가를 거쳐 지난 13일부터 운영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