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사랑의 풀빵 아줌마 이문희 씨 어김없는 이웃사랑
영동군, 사랑의 풀빵 아줌마 이문희 씨 어김없는 이웃사랑
  • 황인홍
  • 승인 2019.12.1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영동군 양강면 이문희(57세, 양강면 마포리) 씨가 올해도 어김없이 따뜻한 나눔을 실천했다.

군민들에게는 ‘사랑의 풀빵 아줌마’로 잘 알려진 이 씨는 해마다 풀빵 장사를 하고 남은 자투리 돈을 모아 소외계층을 위해 기탁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도 최근 가슴에 돼지저금통을 안고 양강면사무소를 방문해 묵직한 돼지저금통과 현금 20만원이 들어있는 흰봉투를 함께 전달했다.

성금과 함께 총 608,700을 전달 후, 뒤도 돌아보지 않고 사무실을 빠져나갔다.

벌써 19년째 이어지고 있는 따뜻한 사랑 나눔활동이다.

이문희 씨는 매년 영동읍 계산리 중앙시장 앞에서 풀빵을 구워 팔면서 하루도 빠짐없이 500원짜리 동전을 돼지저금통에 넣어 돼지저금통이 꽉차 더 이상 동전이 들어가지 않을 정도가 되면 불우이웃 돕기 성금으로 매년 기탁하고 있다.

본업은 복숭아 등의 과일 농사꾼이지만, 1년에 4~5달은 풀빵을 팔았기 때문에 이 분야에서 베테랑이 다 돼 단골손님도 꽤 많다.

넉넉한 형편을 아니었지만 주위에 추운겨울이 더 힘들고 어렵게만 사시는 이웃들이 적지 않다는 생각에 500원짜리 동전을 차곡차곡 모았다.

이 씨는 “올해는 돼지에 밥을 많이 못줬다”라며 “어려운 이웃에게 소중히 쓰여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탁된 성금은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될 예정으로, 더불어 사는 사회분위기 조성 및 지역 내 나눔 문화 확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