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도산면 가송리 동제 개최
안동시 도산면 가송리 동제 개최
  • 이경
  • 승인 2019.12.1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안동시는 전통예술원 고타야(원장 신준하)와 연계해 지난 7일 가송리 주민 및 학계 전문가 등을 포함한 100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탈춤 공연장에서 가송리 동제 시연회를 개최했다.

가송리 동제는 안동시 도산면 가송리에서 전해지는 전형적인 풍물굿형 동제로 마을에서는 매년 정월대보름 전날과 단오에 동제를 지내고 있다.

동제는 길굿으로부터 시작해 유교식 제례, 진풀이, 마을회의 등으로 구성되며, 특히 마을의 제례 의식, 12채 가락과 진법치기는 경상도 풍물의 고형을 잘 간직해 그 가치가 높게 평가되고 있다.

시는 가송리 동제의 한국민속예술축제 참가를 목표로 지난 2015년부터 풍물 가락 재조사 및 풍물단 육성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 시연회에서는 학계 전문가를 초빙해 한국민속예술축제 경상북도 대표 선발 가능성 유무, 무형문화재 지정 가능성을 검토해 가송리 동제의 발전 및 보존 방안을 모색했다.

마을의 당주인 김은하 이장은 “이번 시연 행사를 발판삼아 마을에서만 이루어지던 가송리 동제를 많은 사람에게 알려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