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지사 ‘충북 관광 현주소 및 발전방향’ 발표
충북도지사 ‘충북 관광 현주소 및 발전방향’ 발표
  • 손혜철
  • 승인 2019.12.12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12일 청주 동부창고(옛 연초제조창)에서 개최된 제4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 참석하여 충북관광의 현주소와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이시종 도지사는 충북 관광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충북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한 청남대, 청주 도시재생문화지구 등 역사문화 테마관광지화 사업과 증평 에듀팜 특구관광단지 유치,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등 관광 인프라 조성에 대하여 설명하고, 앞으로 충북형 일자리 창출 방식을 도입한 대형호텔 유치, 대청호 규제완화 등 충북관광의 나아갈 방향을 발표하였다.

국가관광전략회의 의장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발표를 듣고 충청북도는 다른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는데 관광까지도 잘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시종 도지사는 “충북의 가진 수려한 관광자원을 활용하여 세계인이 찾고 싶은 매력 있는 관광1번지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회의는 매년 두 번 개최하는 국가관광전략회의로, 의장인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하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국토부장관 등 장·차관과 관광협회 등 유관기관 대표, 항공사 등 여행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관광혁신 추진성과 및 과제에 대해 듣고, 여행자 중심 지역관광 발전 전략에 대해 논의하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