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에너지취약계층 지원캠페인 ‘다가온(多家溫) 서울’ 전개
겨울철 에너지취약계층 지원캠페인 ‘다가온(多家溫) 서울’ 전개
  • 김주연
  • 승인 2019.12.1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는 에너지취약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을 위해 ‘다가온(多家溫) 서울’ 캠페인을 전개하고, 에너지취약계층 및 사회복지 시설 1만 5천 가구에 4억 9천 만원 상당의 난방용품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다가온(多家溫) 서울’ 은 ‘더 많은 가정에 따뜻함을 전달하는 서울’이라는 뜻으로, 서울시가 매년 겨울마다 추진하는 에너지취약계층 지원 캠페인이다.

에너지취약계층은 소득의 10% 이상을 난방비, 전기요금 등 에너지 비용으로 지출하는 가구를 말하며,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적은 소득으로 에너지 비용을 감당할 수 없어 폭염과 한파 속에서도 건강과 생존에 필요한 에너지 비용을 사용하지 않고 겨울을 나고 있어 도움의 손길이 절실하다.

이번 난방용품 지원은 시민과 민간기업의 후원금이 모인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으로 마련되었다. 서울시는 ‘다가온(多家溫) 서울’을 통해 에너지취약계층 및 사회복지시설에 단열시트와 단열시공, 난방텐트, 전기매트 등의 난방용품과 목도리, 장갑 등 방한용품을 전달했다.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시민이 에너지 생산·절약을 통해 얻은 이익, 에코마일리지 포인트 등을 기부해 조성한 기금으로, 시민이 주도하는 에너지복지 기금이다.

민간기업의 기부의 손길도 이어지고 있다. 에너지취약계층의 겨울나기를 위해 우리은행, ㈜한화에스테이트, ㈜아미코스메틱, ㈜아이두젠 등의 기업은 에너지취약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기부에 동참하고 있다.

우리 은행은 2017년부터 5년간 1억원을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하기로 약정 하였으며, ㈜한화에스테이트는 기부금 외에도 영등포 취약계층 등을 대상으로 임직원 자원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아미코스메틱에서는 7천만원 상당의 겨울철 보습화장품, ㈜아이두젠에서도 2천만원 상당의 난방텐트를 지원했으며,

㈜현대자동차, ㈜한화토탈에서는 각각 2천만원씩 지원하여 에너지 취약계층의 따뜻한 겨울 나기 돕기에 힘쓰고 있다.

시민과 기업의 참여로 모인 후원물품은 지난 10월 22일부터 배분되기 시작하여 서울시 전역의 종합사회복지관, 노인복지관, 미혼모시설, 장애인복지관 등을 통해 홀몸어르신, 한부모 가정, 기초생활수급자 등에 전달되고 있다.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한 물품 지원은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는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을 고려하여 12월 중순까지 1차 지원을 하고있으며, 기부금품 모집 추이에 따라 향후 추가지원도 고려 중에 있다.

한편, 에너지취약계층 후원을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인터넷을 통해 손쉽게 ‘다(多)가(家)온(溫) 서울’ 캠페인에 함께할 수 있다. 포털사이트 검색창에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으로 검색한 뒤 일시·정기 기부 및 2천원 문자기부 등의 방법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이번 캠페인 이후에도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누구나 에너지취약계층을 도울 수 있으며, 후원 및 지원 사업 추진 현황은 홈페이지(www.seoulenergyfund.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늘 에너지취약계층에 관심을 갖고 ‘다가온(多家溫) 서울’ 에 참여해 주고 계신 시민들과 기업에 감사드린다”며 “에너지취약계층이 추운 겨울에 건강을 잃지 않고,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