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한국공예관 첫 시설대관 설명회 북적
청주시한국공예관 첫 시설대관 설명회 북적
  • 손혜철
  • 승인 2019.12.10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이런 공간이 마련되길 얼마나 기다려왔는지 실감하는 자리였다.

청주시한국공예관(관장 박상언, 이하 공예관)이 10일(화) 14시, 문화제조창 3층 갤러리1에서 진행한 2020 공예관 시설 대관 사전 설명회에 장르불문 80여명의 문화예술 관련 작가 및 단체가 참석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는 공예관이 19년을 이어온 운천동시대를 마감하고 지난 10월 문화제조창으로 이전한 뒤 가진 첫 시설 대관 설명회로 3층의 8개 갤러리와 5층의 다목적 공연장 1개 등 총 9개 시설에 대한 소개와 이용 정보 제공을 위해 마련되었다.

지난달 17일 공예비엔날레가 폐막한 이후 정돈을 마친 3층의 전시공간을 꼼꼼히 둘러본 참가자들은 변화할 문화제조창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모든 공간에 고른 관심이 쏟아졌지만 특히 문의가 많았던 곳은 문화제조창 3층의 야외갤러리(테라스)와 5층의 다목적 공연장으로 야외갤러리는 실내전시공간의 한계를 넘어선 색다른 연출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또 300석 규모의 다목적 공연장은 연극, 콘서트,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의 기획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주목을 얻었다.

그동안 전시‧공연 공간에 대한 갈증이 높았던 만큼 다수의 갤러리와 공연장을 갖춘 문화제조창은 문화도시 청주를 견인하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공예관이 공예는 물론 시각예술과 공연예술까지 아우르는 종합형 문화공간으로 거듭나는 새로운 도약의 발판이 될 전망이다.

시설대관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청주시한국공예관 홈페이지(www.koreacraft.org) 또는 전화(☏043-268-0255)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시설 대관 설명회를 성황리에 마친 공예관은 오는 2020년 1월 6일부터 시설 대관 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