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풍면 강북5개리 금성면 편입 주민투표로 결정
청풍면 강북5개리 금성면 편입 주민투표로 결정
  • 손혜철
  • 승인 2019.12.0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제천시는 청풍호 수몰로 인하여 청풍면 소재지와 단절된 청풍면 강북5개리(황석리, 후산리, 장선리, 부산리, 단돈리)의 금성면 편입 여부를 주민투표로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청풍면 강북5개리 주민 대표 5인과 제천시장, 청풍면장 등 제천시 관계자가 제천시청에 모인 가운데 오는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청풍면 장선리 마을회관에서 주민투표를 실시하기로 결정했으며,

공정한 투표 진행과 투표 결과에 승복한다는 내용의 확약서에 강북5개리 주민대표가 각각 서명했다.

투표는 청풍면 강북5개리의 금성면 편입 여부에 대하여 찬성과 반대의 의사표시를 하는 것으로 강북5개리 19세 이상 투표권자 2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하며,

주민투표권자 총수의 3분의 1이상(68명)의 투표와 유효투표수 과반수의 득표로 확정된다.

청풍면 강북5개리의 금성면 편입은 지난 3월 제천시에 편입 요청 공문이 접수된 이후 지역 내에서도 편입에 대한 찬반 의견이 극명하게 갈려 10월까지 별다른 진전없이 편입에 대한 주민 간 합의가 불발되어 왔다.

하지만 지난 달 6일 청풍면행정복지센터에서 개최된 주민공청회 개최 후 이상천 시장의 결단으로 편입 찬성과 반대 양측을 설득하여 강북5개리 주민만을 대상으로 주민투표를 실시하기로 극적으로 합의했다.

이 시장은 “청풍면 강북5개리 금성면 편입 요청은 1985년 청풍호 수몰로 인하여 지리적으로 청풍면 소재지와 단절된 이후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던 문제이다.”라며,

“이번 주민투표가 마을 주민 간 불신과 반목을 지우고 강북5개리가 발전하고 화합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주민투표 결정은 지역주민과 진정성 있는 대화와 소통으로 서로의 양보를 이끌어 합리적인 결론을 냈다는 점에서 집단 민원 갈등해결의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