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금강수상관광활성화 위해 4개 시·군 손잡았다
논산시, 금강수상관광활성화 위해 4개 시·군 손잡았다
  • 이경
  • 승인 2019.12.06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강, 낙동강과 함께 우리나라 대표 3대강 중 하나인 ‘금강’, 비옥하고 오랜 역사를 가진 금강을 실크로드로 활용하기 위한 금강수상관광인프라 구축에 논산, 부여, 서천, 익산 4개 시·군이 힘을 모았다.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6일 11시 시청 상황실에서 황명선 논산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노박래 서천군수, 정헌율 익산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금강수상관광상생발전협의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금강수상관광상생발전협의회는 지난 2012년 4개 시군이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금강을 활용한 수상관광프로젝트를 공동 개발하고 이를 통해 자치단체 간 폭 넓은 교류와 협력 관계를 구축해 상생발전을 도모하고자 구성됐다.

특히, ▲금강수상관광 유람선 운항노선 다변화로 관광코스 공동개발 ▲거점별 나루터에 관광객 이용가능한 농·특산물 전시 판매 ▲생태관광지 공동 조성 ▲4대강 살리기 사업 후 이관된 친수공간 관리대책 공동대응 ▲수상관광 사업 공동개발 및 중앙부처 국비확보 등에 집중하고 있다.

그 동안 협의회는 국비 54억5천만 원을 확보, EH(Eco&History)투어사업을 완료한 바 있다.

현재 국가하천의 안전한 기능유지, 친수공간 조성지역의 지속적 관리, 생태경관사업과 관광자원화를 위해 국비예산확대는 물론 정부차원의 지원을 요구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고 있으며, ▲국가하천 관리 및 경관사업 예산지원 ▲금강뱃길 복원사업 ▲금강 강모래 준설사업 등 4개 사업을 시군공동명의로 국토부에 건의했다.

향후 뱃길 복원을 통한 금강문화권 연결로 공동생활권 관광 활성화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 금강권 문화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금강 주변의 훌륭한 자원을 활용한 관광인프라 구축을 통해 4개 시군이 서로 상생발전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모색하고, 공동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때”라며 “향후 사업 추진방향 및 단계별 로드맵을 보완하여 금강의 숨겨진 가치를 재창조하는 성공적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