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자전거마일리지의 밤 행사 개최
대구시, 자전거마일리지의 밤 행사 개최
  • 이경
  • 승인 2019.12.0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구시는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자전거 마일리지 운동의 성과를 공유하고, 기후 위기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미세먼지 저감,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우수참가자를 시상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번 행사는 대구시가 후원하고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주최해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이야기마당 등이 진행된다.

자전거마일리지 운동은 속도계와 자전거마일리지 모바일 앱 ‘에코바이크’를 이용해 일상생활에서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를 측정하고, 이를 토대로 에너지 절감량과 온실가스 감축량을 산정해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시민참여 녹색실천운동이다.

2006년 속도계를 이용한 자전거마일리지 운동은 국내 최초로 대구에서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약 8,900여 명의 시민들이 회원으로 참여해 총 주행거리 48만km를 기록했고, 약1,00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역점 사업으로 출퇴근 시간대에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4월 25일부터 10월 31일까지 매주 목요일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자전거출퇴근챌린지’를 시행했다.

참가자에게는 1km당 100포인트의 자전거마일리지를 지급해 시민참여를 유도했으며, 자전거마일리지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해 올해 총 120만 원 상당의 포인트가 지원됐다.

※ 자전거 마일리지 포인트

자전거주행시 자전거마일리지 앱 에코바이크를 켜고 1km당 1포인트가 적립된다. 다만, 출퇴근시간대(06:00~10:00, 17:00~21:00)는 1km당 10포인트, 매주 목요일 출퇴근시간대는 100포인트가 적립된다

또한, 올해는 9월 30일부터 10월 20일까지 3주 동안 대구, 광주, 대전, 수원, 전주, 창원 6개 도시가 참여한 자전거출퇴근챌린지가 열렸다.

총 2,213명이 참가해 주행거리 213,692km, 온실가스 약45톤을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대구지역 우수 참가자 5명에 대한 시상도 2019 자전거마일리지의 밤에서 진행된다.

행사에 대한 시민참여와 관심을 확대하기 위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지난 11월 18일부터 12월 4일까지 진행된 이벤트는 기간 중 가장 많은 포인트를 얻은 참가자 5명, 1,206포인트 이상 획득한 참가자, 이벤트 기간 중 100포인트 이상을 기록한 신규 회원 중 추첨해 문화상품권을 증정한다.

서덕찬 대구시 교통국장은 “이번 자전거 마일리지의 밤 행사로 많은 시민이 자전거를 생활교통수단으로 이용하기를 기대 한다” 라며,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자전거 도로 확충과 안전시설 정비 등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