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 포토] 병무청, 제6회 사회복무大賞 시상식 개최
[영상 / 포토] 병무청, 제6회 사회복무大賞 시상식 개최
  • 손혜철
  • 승인 2019.11.2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병무청(청장 기찬수)은 27일 모범 사회복무요원과 복무관리 업무유공 직원을 발굴․포상하여 사기진작 및 근무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제6회 병무청 사회복무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회복무대상 수상자는 전국 1만 2천여 개 기관에서 복무중인 6만 여명의 사회복무요원과 복무관리 담당직원을 대상으로 ’19. 9. 2. ~ 9. 18일까지 복무기관의 장 등으로부터 추천받아, 외부 심사위원 등이 참석한 표창심사위원회를 거쳐 5개 복무기관 등 총 59명의 수상자를 선발했다.

특히, 올해 표창은 모범 사회복무요원이나 복무관리 우수 기관‧직원뿐만이 아니라 사회복무 제도발전에 기여한 기관에 대한 공로상(3개)과 위험에 처한 생명을 구하거나 범죄자를 붙잡는 등 우리 사회를 더욱더 따뜻하고 안전하게 지켜준 사회복무요원들에 대한 특별상(2)을 신설하여 사회복무大賞 제도의 가치를 더하였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사회복무大賞 수상자 1명과 복무분야별 최우수상 5명 등 11명의 사회복무요원을 비롯하여 복무관리 우수 및 제도발전에 기여한 복무기관 5개, 우수 복무관리 담당직원 3명 등 총 19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하였다.

사회복무大賞을 수상한 성은학교 황기택(24세) 씨는 장애학생들의 활동지원 업무를 성실히 수행하는 것은 물론이고 일상 생활속에서장애학생들이 겪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손목시계형 ‘의사소통 보조기구(PAACD)’, 지체장애인을 위한 ‘내손안에 키오스크’ 어플리케이션, ‘앞 쏠림 방지 휠체어’, ‘온도측정 기능 식사보조기기’ 등을 직접 발명하여 각종 발명 경진대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비롯하여 여러 상을 수상하고 특허등록을 하는 등 장애인들의 복지증진과 생활자립에 기여하였다.

황기택씨는 수상소감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장애학생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즐겁고 행복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여 복무하겠다”고 전했다.

이밖에 최우수 복무기관에 청주시 흥덕구청, 우수 복무기관에 전주시 완산구청이 표창을 수상하였으며, 사회복무요원 신규배치 등 효율적 제도운영에 기여한 경찰청, 서울시, 대구광역시가 공로상을 수상하였다.

사회복무대상 수상자들에 대해서는 병무청 홈페이지 사회복무스토리와 충북 보은에 위치한 사회복무연수센터 내 명예의 전당에 주요 공적 등을 게시할 예정이다.

기찬수 병무청장은 “병무청은 우리 사회복무요원들이 국민들로부터 더 따뜻한 관심을 받으며 성실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사기진작과 안정적 근무여건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