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농작물 재해보험료 80~100% 지원
담양군, 농작물 재해보험료 80~100% 지원
  • 이경
  • 승인 2019.11.22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담양군(군수 최형식)이 해마다 반복되는 자연재해에 따른 농작물 피해 최소화와 농업인의 소득 안정을 위해 농작물 재해보험료 지원을 더욱 확대한다.

군에 따르면 농업인이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시 부담해야하는 보험료의 80%를 지원하며, 특히, 유기인증 친환경농가에 대해서는 농작물 재해보험료 전액을 지원해 자부담 없이 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농업경영체로 등록된 농업인과 농업법인이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시기에 맞춰 지역 농협에 가입하면 된다.

재해보험은 올해 46개 품목이 대상으로, 올해 가입 가능한 작물 및 기한은 ▲수박, 딸기 등 시설하우스 및 포도는 11월 29일까지 ▲단감, 사과, 떪은감은 12월 30일까지로 자세한 사항은 지역농협에 문의하여 가입하면 된다.

“우리군 농업인의 농업재해보험 가입률은 45%에 불과한 반면 폭염, 우박 등으로 인한 농업 재해는 더욱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며 “특히, 올해는 태풍이 3차례나 상륙해 많은 농작물 피해를 줬음에도 보험가입률이 낮아 보험 혜택이 적었고 하우스, 축사 화재 피해가 많이 발생한 만큼 농가들이 보험에 꼭 가입해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